파 별  항 렬 표    

   항렬(行列)이란?  이름자에 문중에서 정한 동일한 글자를 세.대별로 사용하므로 이름자를 보고 형제간인지 아버지 세대인지를 알 수 있게 하는 방법이다. 아래의 표에서 분홍색 부분은 진행상태를 보여준다.

 

병부공파 항렬표

세    世

28

29

30

31

32

33

항렬자

O 환

재 O

O 석

승 태 O

O 모 식

희 헌 O

行列字

O 煥

在 O

O 錫

承泰 O

O 模 植

熙 憲 O

세    世

34

35

36

37

38

39

항렬자

O 규 중

현 련 O

O 순 원

수 병 O

O 섭 경

기 배 O

行列字

O 奎 重

鉉 鍊 O

O 淳 源

秀 秉 O

O 燮 慶

基 培 O

 

용성군파 항렬표

 세    世

25

26

27

28

29

30

 항렬자

○ 용

기 ○

○ 호

해 ○

○ 식

병 ○

 行列字

○ 容

基 ○

○ 鎬

海 ○

○ 植

炳 ○

 세    世

31

32

33

34

35

36

 항렬자

철   근

종   렬

수   기

상   재

환   훈

교   준

 行列字

喆   根

鐘   烈

洙   基

相   栽

煥   焄

敎   埈

 

대방군파 항렬표

세    世

19

20

21

22

23

24

항렬자

O 환

재 O

O 석

영호승태O

O동상모식

병 희 헌O

行列字

O 煥

在 O

O 錫

泳浩承泰O

O東相模植

炳 熙 憲O

세    世

25

26

27

28

29

30

항렬자

O수규규중

호 현 련O

O순 원

수 병O

O섭 경

기 배O

行列字

O壽圭奎重

鎬 鉉 鍊O

O淳 源

秀 秉O

O燮 慶

基 培O

 

유격공파 항렬표

 세수

25

26

27

28

29

30

31

32

33

종부정공(금산)

善 ㅇ

ㅇ 河

根 ㅇ

ㅇ 燮

ㅇ 起

鈗 ㅇ

ㅇ 淵

寅 ㅇ

ㅇ 容

 

선 ㅇ

ㅇ 하

근 ㅇ

ㅇ 섭

ㅇ 기

윤 ㅇ

ㅇ 연

인 ㅇ

ㅇ 용

종부정공(곡강)

ㅇ 鎬

海 ㅇ

ㅇ 根

熙 ㅇ

ㅇ 均

鎭 ㅇ

ㅇ 洙

東 ㅇ

ㅇ 烈

소쇄원공(창평)

ㅇ 鎬

海 ㅇ

ㅇ 根

熙 ㅇ

ㅇ 均

鎭 ㅇ

ㅇ 洙

東 ㅇ

ㅇ 烈

주부공 (봉호정)

ㅇ 鎬

海 ㅇ

ㅇ 根

熙 ㅇ

ㅇ 均

鎭 ㅇ

ㅇ 洙

東 ㅇ

ㅇ 烈

 

 ㅇ 호

해 ㅇ

ㅇ 근

희 ㅇ

ㅇ 균

진 ㅇ

ㅇ 수

동 ㅇ

ㅇ 렬

금성군 (진 도)

ㅇ 鉉

洪 ㅇ

ㅇ 柱

熙 ㅇ

ㅇ 基

鐘 ㅇ

ㅇ 湜

 榮 ㅇ

ㅇ 容

 

 ㅇ 현

홍 ㅇ

ㅇ 주

희 ㅇ

ㅇ 기

종 ㅇ

ㅇ 식

 영 ㅇ

ㅇ 용

혜강공 (학 포)

 會 ㅇ

ㅇ 承

東 ㅇ

ㅇ 烈

時 ㅇ

ㅇ 鎭

滋 ㅇ

ㅇ 采

炳 ㅇ

 

 회 ㅇ

ㅇ 승

동 ㅇ

ㅇ 렬

시 ㅇ

ㅇ 진

자 ㅇ

ㅇ 채

병 ㅇ

 

다른파와 항렬을 비교 할시에는

    병부공  29세  在○   30세  ○錫   31세  承○

    용성군  24세  在○   25세  ○容   26세  基○  을 같은 항렬로 보면 된다.

    대방군  20세  在○   21세  ○錫   22세  泳○

    유격공  24세  在○   25세  會○   26세  ○承

이름과 항렬

우리나라 사람들은 대체로 이름에 돌림자를 가지고 있다.
형제들은 형제들대로 아버지의 형제나 할아버지의 형제는 이름자 속에 돌림자를 가지고 있으며, 세계상(世系上)에 속하면 4촌, 6촌, 8촌이든 같은 돌림자를 씀으로써 형제관계를 표시하고 잇다.
그래서 그 사람의 이름자를 보고 그가 그 혈족의 방계에 속한 대수를 나타내는 돌림자가 곧 항렬자이다. 그런데 항렬은 장손(長孫) 계통일수록 낮고 지손(支孫)계통은 높은 것이 통례이다. 장손계통은 지손계통에 비하여 세대의 교체가 빠르기 때문이다. 가령 같은 형제라도 일찍 태어나서 장가들고 막내는 나이차만큼 늦게 결혼하게 마련이다. 심하면 맏이가 손자를 볼때쯤 막내는 겨우장가를 들게 되는 일도 있다.
따라서 맏이에게 맏이로 이어지는장손(長孫)계통은 지손(支孫)계통보다 세대의 교체가 빠르고, 항렬자의 사용 진도(進度)도 그 만큼 앞당겨지므로 항렬이 낮아지게 된다.
흔히 배안에 할아버지라는 말을 듣는다. 아직 태어나지도 않은 아이가 행렬은 높아서 할아버지 뻘이 된다는 뜻이다.
항렬은 단순히 이름의 돌림자만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조상의 몇 대손이 되는가를 표시하는 구실을 하는 것이다.

집안에 따라서는 항렬을 나이에 우선시키고 있다. 나이에 관계없이 항렬이 높은 사람에게는 웃사람 대접하고 또 항렬이 낮은 사람에게는 말을 놓는 경우를 볼 수 있다.
이른바 長幼有序라는 것도 동족간에는 항렬이 높은 사람이 長이며 낮은 사람은 幼가 되는 것이다. 그러기 때문에 선인들이 정해놓은 항렬자는 원칙적으로 중도에 변개(變改)할 수 없다.

다만 글자가 조상의 이름에 저촉(抵觸)될 경우에 한해서만 변경이 용인한다. 그러나 당대에 와서 뜻하지 않은 사고로 바뀌는 수가 있었다. 옛날 전제정치(專制政治) 아래서는 자칫 잘못하면 역적(逆賊)으로 몰리기도 일수였다. 심한 경우에는 그런 사람의 이름을 아예 족보에서 빼어 버리기도 했고 또 항렬자를 바꾸기도 했다. 저 유명한 갑신정변(甲申政變) 1884년의 주동자들의 경우가 그랬다.

김옥균, 홍영식, 박영효, 서광법, 서재필 등을 주축으로 한 개화당의 혁명이 3일 천하로 끝나면서 그들은 사대당(事大黨)인 민정권(閔政權)에 의해 역적으로 몰리게 된 것이다. 그래서 김옥균(안동김씨)의 균자 항렬자는 규(圭)로 홍영식(남양홍씨)의 植자 항렬은 杓로 박영효(반남박씨)의 泳자 항렬은 승(勝)으로 서광범(달성서씨)의 光자 항렬은 병(丙)으로 서재필(달성서씨)의 載자 항렬은 정(廷)으로 각각 바꾸고 말았다.

그러면 이름에 항렬자를 쓰게 된 것은 문헌상으로 기록이 없어 확실하지 않으나 각 성씨의 족보를 통하여 짐작할 수 있다. 그리고 선조(先祖)의 이름자는 피하는 것이 좋다. 自己의 선조이든 남의 선조이든 이미 돌아간 이의 이름은 휘(諱)라고 해야 한다. 살았을 대는 名이요, 돌아간 분은 諱이다. 이름을 지을 때 조상의 휘자와 똑같은 글자는 되도록 안쓰는 것이 상책이다. 이를 기휘(忌諱)라고 한다. 만약 조상의 이름자에 저촉될 경우 변통할 수 있으며, 조상의 이름자와 똑같은 글자는 물론이고 음이 같은 글자도 쓰지 않는다.